본문으로 바로가기

[선택 4.15] 민주·시민 vs 통합·한국, '한몸' 선거운동 본격 개시

뉴스정치

[선택 4.15] 민주·시민 vs 통합·한국, '한몸' 선거운동 본격 개시

2020-04-01 21:26:16

[선택 4.15] 민주·시민 vs 통합·한국, '한몸' 선거운동 본격 개시
[뉴스리뷰]

[앵커]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를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한 몸, '원팀 마케팅'에 본격 돌입했습니다.

양측은 선거운동 기간 전국을 돌며 함께 지지를 호소한다는 계획입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민주당과 시민당의 첫 합동 연석회의.

민주당과 시민당 지도부가 총출동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코로나 전쟁을 이겨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고통을 덜어드리는 일에 집중하며 선거에 임할 것입니다."

양당 지도부는 민주당이 승리를 이끄는 말이고 시민당은 승리를 싣는 수레인 운명공동체라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최배근 /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 "저희 슬로건은 '김대중과 더불어, 노무현과 더불어, 문재인과 더불어, 더불어 시민'입니다."

민주당과 시민당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과 함께 전국을 돌며 공동 선거운동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통합당과 한국당도 공식선거운동을 앞두고 손을 맞잡았습니다.

양당은 정책ㆍ선거연대 협약식을 맺고 공동 유세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황교안 / 미래통합당 대표> "오늘은 우리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가치와 목표를 공유하는 진정한 자매정당, 진정한 형제정당임을 확실히 보여드리는 날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공약을 뒤집는 내용의 공동선언문도 채택했습니다.

21대 국회에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폐지하겠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원유철 / 미래한국당 대표>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정책 연대 협약식을 통해…희망을 만드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민주당과 시민당, 통합당과 한국당은 '원팀' 마케팅에 드라이브를 걸면서도, 엄연히 법적으로는 별개의 정당이기 때문에 자칫 선거법 위반에 휘말리지 않을까 조심에 조심을 거듭하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