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윤미향 의혹 말 아껴라"…野 "이완용보다 더해"

뉴스정치

與 "윤미향 의혹 말 아껴라"…野 "이완용보다 더해"

2020-05-22 19:54:35

與 "윤미향 의혹 말 아껴라"…野 "이완용보다 더해"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함구령을 내렸습니다.

진상 조사팀까지 꾸린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습니다.

최덕재 기자입니다.

[기자]

연일 윤미향 당선인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개별 의견 분출을 자제하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사건이 나올 때마다 일희일비하듯 대응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했다"며 "중심을 잡고 지켜본 후 사실관계를 확인해 당 의견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발맞춰 민주당은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 당선인 사퇴론에 선을 그으면서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허윤정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실관계가 종결되면 그 때 당의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으로 정리를 했고요."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까지 꾸리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통합당은 한층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홍문표 의원은 "윤 당선인은 이완용보다 더한 사람"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홍 의원은 "윤 당선인이 얼마나 뻔뻔스러우면 이용수 할머니가 사과를 받지 않았겠느냐"며 "민주당이 더 이상 윤 당선인을 감싸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도 민주당을 향해 진상 조사를 거듭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정의당과 더불어시민당 대표였던 우희종 서울대 교수의 공방도 빚어졌습니다.

우 교수가 민주당의 책임있는 대처를 요구한 정의당 심상정 대표를 향해 인간의 기본예의를 거론하며 "매우 실망스럽다"고 비판하자 정의당은 강민진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고 반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최덕재입니다. (DJ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