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靑참모, 안 팔고 퇴직

뉴스정치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靑참모, 안 팔고 퇴직

2020-10-30 06:34:04

다주택 처분 권고에도…靑참모, 안 팔고 퇴직

청와대 재직 당시 2주택자로 처분 권고를 받았던 조성재 전 고용노동비서관이 지난 7월 퇴직 시점에도 여전히 집을 처분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 7월 임용됐거나 퇴직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40명의 재산 등록 사항을 관보에 게재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관보에 따르면 조 전 비서관은 부부 공동명의인 송파구 방이동 아파트와 본인 명의 세종시 아파트를 보유하는 등 총재산이 19억9,90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종전 신고 시점인 지난해 말 이후 7개월 만에 3억1,900만원 증가한 것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