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집합금지명령에도 몰래 영업…유명 유흥주점 대표 벌금형

뉴스사회

집합금지명령에도 몰래 영업…유명 유흥주점 대표 벌금형

2020-11-21 09:02:14

집합금지명령에도 몰래 영업…유명 유흥주점 대표 벌금형

방역 당국의 집합금지명령을 어기고 몰래 영업하다 적발된 유명 프랜차이즈 유흥주점 '준코'의 대표이사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유흥주점 준코 대표 김모 씨와 회사 법인에 각각 벌금 200만 원과 30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코로나19 전염 위험성과 방역 조치의 중요성 등에 비춰, 죄질이 좋지 않아 엄하게 처벌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