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년 만에 감염자 1억명 눈앞…일상회복 언제쯤

뉴스세계

1년 만에 감염자 1억명 눈앞…일상회복 언제쯤

2021-01-13 14:49:39

1년 만에 감염자 1억명 눈앞…일상회복 언제쯤

[앵커]

지난 2019년 말 중국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코로나19는 전 세계로 확산하며 어느새 누적 확진자 1억 명을 눈앞에 뒀습니다.

그사이 지구촌 일상도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1년 전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보고됐습니다. 이후 1년간 2백만 명 가까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3일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9천100만 명, 사망자는 196만 명을 넘었습니다.

2019년 말 중국 우한에서 처음 보고된 지 불과 1년여 만입니다.

문제는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탓에 1천만 명씩 늘어나는 기간이 갈수록 짧아진다는 점입니다.

지금 추세라면 1억 명 돌파도 초읽기입니다.

그 사이 일상도 확연히 달라졌습니다.

사태 초기 미흡한 대처로 막대한 피해를 봤던 각국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강화에 나섰고, 비대면이 일상화됐습니다.

그나마 백신이 개발되면서 코로나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지만, 접종이 이제 초기 단계라는 점에 비춰볼 때 섣부른 낙관은 시기상조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 "백신에 가장 취약한 이들을 보호하기 시작해도 올해 어떤 수준의 인구 면역이나 집단 면역을 달성하지 못할 것입니다."

여기에 전파력이 훨씬 센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은 불안 요소입니다.

아직까진 백신으로 대처가 가능하다는 평가지만 각국은 서로 빗장을 걸어 잠그며 긴장하고 있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 WHO 비상 대응팀장> "현재 변이 바이러스가 심각성을 유발한다는 증거는 없습니다. 다만 변이바이러스가 증가할 수 있다는 몇 가지 증거는 있습니다."

또 심화된 불평등 구조와 혐오·차별의 사회적 분위기는 감염과 함께 풀어야 할 인류의 과제입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