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년만 '1월 황사'…추위 풀리자 미세먼지 또 말썽

뉴스사회

4년만 '1월 황사'…추위 풀리자 미세먼지 또 말썽

2021-01-13 22:25:10

4년만 '1월 황사'…추위 풀리자 미세먼지 또 말썽

[앵커]

추위가 풀리자 이번에는 미세먼지가 날아들고 있습니다.

서울은 4년 만에 1월 황사까지 관측됐는데요.

내일(14일)도 중국발 오염물질의 영향으로 공기가 탁한 곳이 많겠습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파란 하늘 아래 누런 먼지층이 자리 잡았습니다.

며칠 전만 해도 훤하게 보였던 고층 건물들은 흐릿하게 윤곽만 보입니다.

공기가 깨끗했던 지난주 보다 가시거리는 절반 수준까지 떨어졌습니다.

한파가 물러나자 미세먼지가 다시 말썽입니다.

차가운 북풍 대신 온화한 서풍이 불자 중국 등에서 고농도 먼지가 한반도로 넘어온 것입니다.

여기에 지난 11일부터 내몽골에서 발생한 황사까지 밀려들면서 공기질은 더 악화했습니다.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는 한때 세제곱미터당 127마이크로그램까지 치솟으면서 연 평균치의 3배에 달했습니다.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에 찾아온 '1월 황사'입니다.

한겨울 모래 먼지가 날아드는 것은 드문 일인데, 이번 겨울 주요 황사 발원지가 매우 건조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공기질은 당분간 더 악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기 흐름이 느려서 오염물질이 정체하는 가운데 중국발 먼지가 추가로 유입된다는 예보입니다.

<김성우 /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 "전 권역에서 전일 미세먼지와 국내 발생 먼지가 축적된 상태에서 국외 미세먼지와 황사가 유입되어 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미세먼지는 금요일까지 이어지다 주말부터 깨끗한 찬 바람이 불면서 해소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kimjh0@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