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등교 확대 고민해야"…교육부도 고심

뉴스사회

"등교 확대 고민해야"…교육부도 고심

2021-01-23 18:13:22

"등교 확대 고민해야"…교육부도 고심
[뉴스리뷰]

[앵커]

신학기가 다가오면서 올해는 등교수업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을지, 학생과 학부모들 관심이 커가고 있죠.

정치권과 교육계 등에서는 방역 수칙만 철저히 지켜진다면 등교를 확대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교육부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학기 등교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교육부에 지시했습니다.

원격수업이 길어져 학습격차 우려가 있고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학교가 감염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낮다는 등의 연구 결과도 언급했습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오랜시간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과 우울감 등 정서적 문제도 걱정됩니다. 올해는 좀 더 달라져야 합니다. 교육부는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신학기 수업방식과 학교방역 전략을…"

등교일 확대를 고려해봄직 하다는 취지의 목소리는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달 한림대 연구팀과 함께 코로나 감염 억제를 위한 등교 중지 조치는 효과가 크지 않다는 취지의 논문을 발표했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정 청장의 논문을 언급하며 저학년이라도 우선 등교 확대를 검토 할만하다고 말했습니다.

교육계에서도 코로나로 심화한 교육격차를 해소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교육부도 등교수업 재개와 관련한 검토에 들어간 가운데 유치원과 저학년을 중심으로 등교인원을 확대하는 것도 방안 중 하나로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전국에서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는 상황 등을 고려하면 아직은 안심하기 이른 게 현실인 만큼 등교 확대를 둘러싼 고심은 클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