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정전' 美텍사스 여전히 고통…전력 자유화가 주범?

뉴스세계

'대정전' 美텍사스 여전히 고통…전력 자유화가 주범?

2021-02-23 17:42:48

'대정전' 美텍사스 여전히 고통…전력 자유화가 주범?

[앵커]

주민들을 큰 고통으로 몰아넣은 미국 텍사스주의 혹한에 따른 대규모 정전 사태 원인으로 그동안 신재생 에너지가 꼽혀왔는데요.

이보다도 20여 년 전 전력시장에 대한 자유화가 주된 요인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최악의 한파로 전기와 수도가 끊기는 사태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기온이 다시 올라가면서 정상을 되찾아가고 있지만,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전기를 공급받지 못하고 있고 식수 부족은 더 심각합니다.

무료로 나눠주는 물과 음식을 받기 위해 차량 수백 대가 줄지어 있는 모습은 현지 사정을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조셉 아귈라드 / 미 텍사스주 휴스턴 주민> "며칠이 지났는데 물도 전기도 없었습니다. 얼어 죽을 뻔했습니다. 저는 심장병 환자입니다. 천식이 있고 심장병도 있습니다."

강추위에 따른 정전 사태의 원인으로 그동안 전기 공급이 들쭉날쭉한 풍력발전이 지목돼왔지만, 최근 미국 언론들은 또 다른 요인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바로 텍사스주의 전력시장 자유화가 재앙을 불렀다는 겁니다.

텍사스주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주지사이던 1999년 전력에 대해 유례없는 시장화 정책을 실험했는데,

결과적으로 약 220개 업체가 경쟁하면서 전기료는 낮아졌지만, 문제는 지나친 비용 절감이었습니다.

풍력 발전의 경우 터빈이 어는 걸 막기 위한 장비 설치에 터빈당 15만 달러, 우리 돈 약 1억7천만 원이 드는데, 이를 설치하지 않아 발전 중단으로 이어졌습니다.

다른 주에서 전기를 끌어오기 어렵게 설계된 텍사스주의 에너지 독립 정책도 화를 불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그레그 아보트 / 미 텍사스주 주지사> "텍사스인들에게 지난 한 주는 엄청난 도전이었습니다. 어쩌면 전에 겪었던 다른 시련과 달랐을 겁니다."

이런 가운데 텍사스주의 한 여성은 자신의 11세 아들이 정전으로 얼어 죽은 책임이 있다면서 전력회사 두 곳을 상대로 1억 달러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