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런던 미얀마 대사관도 '쿠데타'…군부 비판 대사 쫓겨나

뉴스세계

런던 미얀마 대사관도 '쿠데타'…군부 비판 대사 쫓겨나

2021-04-08 17:35:05

런던 미얀마 대사관도 '쿠데타'…군부 비판 대사 쫓겨나

[앵커]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해 온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부하 직원들에 의해 대사관에서 쫓겨났습니다.

대사는 "런던 한복판에서 일어난 쿠데타"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김영만 기자입니다.

[기자]

영국 런던에 있는 미얀마 대사관 건물.

한 중년 남성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입구에 서 있습니다.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비판해 온 영국 주재 미얀마 대사가 대사관 밖으로 내몰린 겁니다.

대리대사를 맡은 부대사가 무관과 함께, 군사정권에 비판적인 대사를 쫓아낸 뒤 출입을 막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얀마 대사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쪼 츠와 민 / 주영 미얀마 대사> "일종의 쿠데타입니다. 영국 런던 한복판에서 벌어진 쿠데타입니다."

부대사는 미얀마 군정의 지시를 받고 대사의 출입을 막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쪼 츠와 민 / 주영 미얀마 대사> "그들이(군부)이 대사관을 점령했습니다. 저는 미얀마 정부의 대사입니다. 대사관은 제가 근무하는 건물입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야 하기에 여기서 기다리고 있는 겁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 항의 시위가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군경의 발포로 사망자가 600명을 넘었다고 현지 인권단체는 밝혔습니다.

어린이들까지 시위에 동참하는가 하면 시위대에 의해 중국 오성홍기가 불태워지는 등 갈수록 반중 감정이 확산하는 양상입니다.

이 같은 반중 기류는 유엔 안보리가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살해를 규탄하면서도, 중국의 군부 제재 반대로 헛구호에 그친 사실이 알려진 것이 결정적 계기가 됐습니다.

연합뉴스 김영만입니다. (ym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