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현장]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사장에 사죄…왜?

뉴스피드뉴스뷰

[현장]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사장에 사죄…왜?

2020-03-25 12:52:29

[현장] '박사방' 조주빈, 손석희 사장에 사죄…왜?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언론에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조주빈의 얼굴은 오늘(25일) 오전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공개됐습니다.

머리에는 밴드를 붙이고 목에는 보호대를 착용한 조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조씨가 엉뚱하게도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거론하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를 언급한 이유에 대해 네티즌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는 손석희 JTBC 사장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 재판을 받고 있어 두 사람의 연관 관계는 있지만, 윤장현 전 광주시장과 이 둘은 연관 관계를 찾기 어렵기 때문인데,

이에 대해 경찰은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는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이 언급한 피해 사건은 조 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총기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채는 등 다수의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사기 사건 피해자일 수 있다는 가능성에 대해 수사 중일 뿐 구체적인 사기 피해가 확인된 것은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영상취재 : 김성수 박태범]
[영상편집 : 이현우]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좋아요 1.8만
유튜브
연합뉴스TV 구독 45만
네이버
연합뉴스TV 팔로워 200만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