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수처 수사에 尹 "입장 없다"…여야는 엇갈린 반응

뉴스정치

공수처 수사에 尹 "입장 없다"…여야는 엇갈린 반응

2021-06-10 21:01:57

공수처 수사에 尹 "입장 없다"…여야는 엇갈린 반응
[뉴스리뷰]

[앵커]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윤 전 총장 측은 "특별히 밝힐 입장이 없다"는 반응을 내놨습니다.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는데, 여당은 "공수처가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정권의 공수처 집착증이 드러났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장보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착수 사실이 알려진 직후 윤 전 총장 측은 언론에 짤막한 입장을 보내왔습니다.

윤 전 총장 측 손경식 변호사는 언론에 보낸 메시지에서 "공수처 고발 건에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는데, 민주당은 시민단체 고발에 의해 수사가 개시된 것이라는 데 방점을 찍고,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용진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고발된 사안에 대해서 엄정하고 또 여러 가지 진상이 규명될 수 있도록 잘 대처할 것으로 믿습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SNS에 "공수처는 헌법재판소가 설립 초기 용단을 통해 국민 신뢰를 얻고 자리 잡을 수 있었다는 역사적 교훈을 기억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권의 공수처 집착증의 큰 그림이 드러났다"고 즉각 반발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대변인> "이제 정권에 밉보인 인사들은 단지 친정부 단체에 의한 고발만으로 그 명운이 좌우될지 우려스럽습니다."

야당은 "정당한 법 집행인지 불온한 선택과 집중인지 국민과 역사가 똑똑히 지켜보며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 후보들도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이준석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아닌 공수처가 시험대에 오른 상황"이라고 비판했고, 나경원 후보는 "공수처가 야권 탄압의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주호영 후보는 "현 정권이 윤석열을 죽이려 할수록 정권에 대한 국민적 저항은 더 커져만 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