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김무성 형 사기' 자칭 수산업자 1심 징역 8년

뉴스사회

'김무성 형 사기' 자칭 수산업자 1심 징역 8년

2021-10-14 19:26:21

'김무성 형 사기' 자칭 수산업자 1심 징역 8년

자신이 수산업자라며 김무성 형 등을 상대로 100억 원대 사기를 벌인 김 모 씨가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사기 범행으로 실형을 선고받아 특별사면으로 풀려난 뒤 또 범행을 저질렀고, 조직폭력배 출신 직원을 통한 채권 추심 과정에서 폭행도 저질렀다"며 "죄가 무겁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부 피해자와 합의하고 피해자 2명에게 5억 5천만 원을 갚은 점을 유리하게 참작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게 징역 17년을 구형한 바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