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전문가 내세워 "증거 없다"…코인 채굴 의혹 여전

뉴스경제

비전문가 내세워 "증거 없다"…코인 채굴 의혹 여전

2021-10-14 20:30:48

비전문가 내세워 "증거 없다"…코인 채굴 의혹 여전

[앵커]

세관 공무원이 상황실에서 코인을 채굴했다는 의혹, 저희 연합뉴스TV가 단독 보도해드렸었는데요.

이 문제가 국정감사에서도 불거졌습니다.

관세청은 채굴이 없었다고 주장을 반복했지만, 이 외부 검증 역시 석연치 않아 끝까지 의혹 감추기에 급급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조성미 기자입니다.

[기자]

평택세관 소속 A 계장이 올 초 세관 상황실에서 코인 채굴을 했다는 내부 고발이 제기되자 당사자와 관세청은 적극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세관 전기요금이 이전과 비교해 유독 올해 1~3월 200만~300만 원씩 올라간 점에는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못했습니다.

이 문제는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그러자 관세청은 이 계장이 지인들에게 가상자산 채굴업체 투자를 알선하고 7,000만 원을 받아 감봉 3개월의 징계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세관 내 채굴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자체 조사와 외부전문가 점검에서 특이점을 찾을 수 없었다는 겁니다.

그런데, 관세청 의뢰로 외부 검증을 했다는 업체 이야기는 다릅니다.

이 업체는 채굴을 하지 않는 가상자산거래소로, 자신들은 공식 답을 내놓기 어렵다고 검증 전부터 선을 그었고,

세관에 점검 나간 직원도 자금세탁 방지 전문가지, 채굴에는 전문성이 없다고 알렸단 겁니다.

<박형수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 "부실한 자체 검증으로 면죄부를 줄 순 없습니다. 철저한 재조사로 이 사건의 진상을 다시 한번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세청은 징계위원회 회의록도 제출하지 않고 있습니다.

<임재현 / 관세청장(지난 12일 국감)> "징계 회의록의 경우에는 외부 위원들 발언이 포함돼 있어서 지금까지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의혹 해소를 위해선 해명보다는 투명한 자료 제출이 필수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조성미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