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새 변이 '우려'

뉴스세계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새 변이 '우려'

2021-11-26 07:44:03

스파이크 돌연변이만 32개…보츠와나·남아공 새 변이 '우려'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종이 발견돼 과학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이 코로나19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기 때문에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습니다.

지난달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된 후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중심으로 변이종이 확인됐는데, 남아공 보건부는 새 변이의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