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울교육청 과밀학급 해소…"현실성 의문"

뉴스사회

서울교육청 과밀학급 해소…"현실성 의문"

2021-11-26 07:46:43

서울교육청 과밀학급 해소…"현실성 의문"

[앵커]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1학년 학급당 학생 수를 20명 이하로 배치해 과밀학급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일선 교육 현장에선 교실이나 교원 확보 등 선결 과제들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습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대단지 아파트 앞에 있는 서울의 한 초등학교.

하교 시간이 되자 교문 앞은 아이들과 학부모들로 가득합니다.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에 달하는 과밀·과대학교입니다.

<차민주 / 초등학교 1학년 학부모> "반에 아이들이 많다 보니까 지도할 때 세심함이 많이 떨어질 거 같긴 해요. 일일이 통제하는 게 1학년이니까 쉽지 않을 거 같고…"

서울 공립초등학교 가운데 1학년 기준으로 학급당 학생 수가 20명이 넘는 학교는 모두 340여 곳.

서울시교육청은 이들 학교를 대상으로 학급당 학생 수 감축에 나섰습니다.

당장 교실 확대 등을 통해 100개 학교에 우선 적용하고, 2024년까지 전체의 90% 수준까지 확대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조희연 / 서울시교육감> "의무교육의 첫발을 떼는 1학년 학생들에게 심리적, 정서적으로 안정된 환경을 지원하고 교실 밀집도를 낮춰 질 높은 공교육을…"

그러나 현장에선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밀집도가 높은 학교일수록 더 이상 여유 공간이 없다는 것입니다.

<과밀 초등학교 관계자> "더 이상 늘리고 싶어도 유휴 교실이 없어요. 남는 교실이 없으니까 교실 전체를 지어야 되잖아요. 그게 안 되니까…"

늘어나는 학급 수만큼 교원 확보도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교육청은 한시적으로 정원 외 기간제 교사 채용을 허용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지만 지속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박호철 / 서울교총 대변인> "기간제 교사 비율에 대한 학교 내에서 갈등이 계속 일어나고 있고 기간제 교사마저도 충원이 어려운 상황인데…"

과밀학급이 강남과 서초, 목동 등 특정 지역에 몰려 있는 만큼 지원 확대에 따른 지역별 형평성 논란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
next
prev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