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미크론 대응 체제 전환?…"기본 매뉴얼도 아직"

뉴스경제

오미크론 대응 체제 전환?…"기본 매뉴얼도 아직"

2022-01-21 20:55:48

오미크론 대응 체제 전환?…"기본 매뉴얼도 아직"

[뉴스리뷰]

[앵커]

하루 확진자 7,000명대가 되면 의료체계를 전환하겠다던 당국이 우선 오미크론 우세화가 시작된 광주 등 4개 지역부터 전환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현장에선 어떻게 하라는 지침이 없어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역의원의 진료 참여 역시 어렵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이 우세가 되어 방역당국이 말한 대응단계에 돌입하는 지역은 광주, 전남, 경기도 평택, 안성 4곳입니다.

이들 지역에선 호흡기전담클리닉이 있는 동네의원에서도 코로나 신속항원검사와 진료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당장 2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는 발표와 달리, 현장은 어수선하기만 합니다.

기본적 매뉴얼조차 내려오지 않아 준비를 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최운창 / 전라남도의사회장> "PCR 검사에 준해서 저희가 방호복을 입고, 동선도 분리되게 하는 것이 원칙인 것 같긴 해요. 그런 지침이 하나도 내려와 있지 않아가지고…"

신속항원검사로는 무증상 감염자를 걸러내지 못할 것이란 우려는 여전히 큽니다.

<최운창 / 전라남도의사회장> "제일 문제가 뭐냐 하면 무증상환자들 있잖아요. 무증상 환자의 경우 현격히 검사결과가 떨어져요."

오미크론 확진이 급증하면 동네 의원들도 진료에 참여시킨다는 정부 계획도 반응이 회의적입니다.

< A의원> "대기실을 따로 한다든가 입구를 따로 해서 동선을 분리한다든가 이런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죠. 방역지침에 맞추거나 하기는 거의 어렵지 않을까…"

정부는 스스로 밝힌 오미크론 대응체제 전환 기준이 임박했는데도, 아직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합니다.

<이기일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 "나머지 여러가지 의협과 또 일반 학회하고도 계속 논의를 하고 있습니다. 어떻게 검사를 할 것인지, 옷을 뭘 입을 것인가에 대해서 지금 매뉴얼을 만들고 있고…"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makereal@yna.co.kr)

#오미크론 #광주전남 #지역의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