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동네병원서 확진자 진료…서울, 시범사업 돌입

뉴스사회

동네병원서 확진자 진료…서울, 시범사업 돌입

2022-01-21 20:56:11

동네병원서 확진자 진료…서울, 시범사업 돌입

[뉴스리뷰]

[앵커]

정부는 오미크론 급증에 대비해 코로나 검사와 치료를 동네 병의원 중심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은 구로구를 시작으로 개별 의원이 주축이 된 '재택환자 밀착관리' 시범운영에 들어갔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시내의 한 가정의학과의원, 의사가 재택치료 중인 환자의 상태를 유선으로 확인합니다.

<현장음> "일단 약 오면 드시고 또 오후에 체온이랑 산소포화도 계속 재서 보내주시고 불편하면 전화주세요."

지금까지 재택치료는 응급실이 있는 병원급 의료기관이 맡아왔는데, 서울시가 동네 의원에서도 재택 치료 환자를 관리하는 '의원급 재택치료'를 시범적으로 운영하기로 한 겁니다.

병원들은 전용 휴대전화를 통해 환자를 관리하고 중증도 진행 가능성이 있을 경우 보건소에 연락해 환자가 조치를 받게 할 방침입니다.

<조금주 / 조은가정의학과 원장> "환자가 힘든지, 상태가 어떤지를 하루 2번, 비대면으로 전화하게 돼 있고요. 전용 전화기가 있기 때문에 환자는 언제든지 저한테 불편하면 전화하실 수 있어요."

의원급 병원들은 야간 운영을 하지 않는 만큼 야간 환자 관리를 다른 의원이나 재택치료지원센터와 나눠서 하기로 했습니다.

개별의원이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환자관리를 하다가 이후엔 돌아가면서 당직을 서거나 재택치료지원센터가 환자 모니터링을 지원하는 방식입니다.

다만 보통 동네 의원들은 원장 1명이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 당장 인력부족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다수의 동네 병의원들은 코로나 환자와 일반 환자들을 분리할 수 있는 별도의 격리시설을 갖추기 쉽지 않은 만큼, 방역당국 차원의 종합적 지원대책이 시급하단 지적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코로나19#오미크론#재택치료#동네 병의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