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밥상 물가 줄줄이 상승…설 차례상 비용도 부담

뉴스경제

밥상 물가 줄줄이 상승…설 차례상 비용도 부담

2022-01-21 21:23:21

밥상 물가 줄줄이 상승…설 차례상 비용도 부담

[뉴스리뷰]

[앵커]

물가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밥상 물가도 줄줄이 올랐죠.

이번 설에도 차례상 준비하기 팍팍해졌습니다.

전통시장에서 장을 봐도 작년보다 더 들지만 대형마트에선 전통시장보다 10만원 넘게 더 드니 참고하시면 좋겠습니다.

차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소비자 물가는 10년 만에 가장 크게 올랐습니다.

농축수산물값이 한 해 사이 8.7%나 뛰며 체감 물가 상승을 부추겼습니다.

설을 준비하는 시민들은 한숨을 내쉽니다.

<임옥자 / 서울 은평구> "차례상에 놓는 기본은 호박이니 뭐 나물 이런 것도 너무 비싸요. 콩나물이나 뭐 이런 거나 사 먹어야지…"

실제 품목별로 보면 사과는 생산량이 늘면서 가격이 1,000원 가량 떨어졌지만 배값은 680원 올랐고 특히, 차례상에 오르는 곶감은 4,200원이나 비싸졌습니다.

고사리, 숙주 등 나물류와 북어포는 물론, 소, 돼지고깃값도 모두 뛰었습니다.

4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 비용을 따져보니 전통시장에선 24만780원이 듭니다.

지난해보다 6,910원 더 써야하는 겁니다.

대형마트는 약 36만원으로 전통시장보다 11만원 이상 더 듭니다.

<정주현 / 한국물가협회 생활물가팀 조사연구원> "작년에 많이 오른 상태에서 이번 연도에 그 가격이 유지가 된 것이기 때문에 =자막 교체= 가격은 약간 강세인 상태라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정부는 설 물가 안정 총력전에 나섰습니다.

<이억원 / 기획재정부 1차관(지난 6일)> "16대 성수품에 대한 공급 시기를 작년 설보다 일주일 앞당겨 1월 10일부터 3주간 공급하고, 공급량도 작년 대비 31% 증가한 역대 최고 수준인 20만 4천톤 규모로…"

하지만 풀린 돈과 공급 부족에 이미 시동걸린 물가 상승세를 일시적 대책으로 잡기는 어려운 게 현실입니다.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차례상 #명절물가 #물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