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윤대통령, 여권 이끌고 5·18 기념식 참석…"통합 메시지"

뉴스정치

윤대통령, 여권 이끌고 5·18 기념식 참석…"통합 메시지"

2022-05-18 05:45:34

윤대통령, 여권 이끌고 5·18 기념식 참석…"통합 메시지"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각 부처 장관, 대통령실 참모들까지 여권 인사들도 총출동할 예정입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행 특별열차에 오릅니다.

"함께 가자"는 윤 대통령 제안에, 참모와 장관, 의원 등 100명 넘는 여권 인사가 한 열차로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보수정권에서 전례가 없던 일입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실, 정부, 국회가 함께 참석하는 그 자체가 '최고의 통합 메시지'라고 밝혔습니다.

5.18을 둘러싼 그간의 논란도 해소될 거라 기대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으로 유가족들과 함께 입장하고, 식전 유가족·관련단체들과 차담도 검토 중입니다.

기념사에는 '5.18 정신'이 곧 자유민주주의 정신이란 내용이 담길 걸로 보입니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추가해야 한단 언급도 예상됩니다.

<윤석열 / 대통령(지난 11월·당시 대선후보)> "우리 헌법 가치를 지킨 정신이기 때문에 당연히 저는 헌법전문에 헌법이 개정될 때 반드시 올라가야 된다고…"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보수진영에서 논란이 많았던 민중가요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 즉 참석자들이 함께 부르기로 했습니다.

이 역시 국민 통합을 위한 행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윤대통령 #5·18 기념식 #광주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