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년 만에 부활한 전야제…오늘 5·18 42주년 기념식

뉴스지역

3년 만에 부활한 전야제…오늘 5·18 42주년 기념식

2022-05-18 06:18:42

3년 만에 부활한 전야제…오늘 5·18 42주년 기념식

[앵커]

오늘(18일)은 5·18민주화운동 42주년입니다.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는 '오월을 드립니다'를 주제로 기념식이 거행됩니다.

어제(17일) 광주 금남로에서는 전야제가 열려 추모 열기가 한껏 고조됐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풍물단을 앞세우고 행진하는 1천여 명의 시민들.

시민들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오월 열사들이 걸었던 길을 따라 항쟁의 현장으로 향했습니다.

광주 금남로에서 5·18민중항쟁 전야제가 열렸습니다.

거리두기 여파로 축소되거나 취소됐던 전야제가 정상적으로 열린건 3년 만입니다.

<김대진 / 광주광역시> "이렇게 많은 사람이 참여할 줄 몰랐어요. 오니까 많은 사람도 계시고 뜻깊은 것 같습니다."

무대에서는 옛 전남도청을 마지막까지 사수했던 시민군들의 항쟁이 재현됐습니다.

시민들은 42주년이 됐지만, 아직도 미완의 과제로 남아 있는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최유빈 / 경기도 수원시> "진상규명을 더 빨리했으면 좋겠고요. 정말 진실을 빨리 알게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전야제에 앞서 오월 난장이 펼쳐지고, 시민들은 주먹밥을 나눴습니다.

<김경인 기자 / kikim@yna.co.kr> "5·18을 하루 앞두고 항쟁의 현장에서 열린 시민 난장부터 전야제까지, 광주 금남로는 하루종일 추모의 장이자, 축제의 장이었습니다."

앞서 국립5·18묘지에서는 추모제와 추모식이 엄수됐습니다.

5·18 단체 회원과 참석자들은 오월 영령들을 추모하며 넋을 기렸습니다.

팔순이 넘은 노모는 또다시 아들의 묘소를 찾아 오열했습니다.

<구선악 / 故 이정연 열사 어머니> "정연아, 정연아. 보고 싶다. 보고 싶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오늘(18일)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됩니다.

기념식에는 오월 가족과 각계 대표 등 2천여 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5·18_전야제 #42주년_기념식 #국립5·18민주묘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