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서해 피격' 유족 "대통령기록물 공개"…여야 샅바싸움

뉴스사회

'서해 피격' 유족 "대통령기록물 공개"…여야 샅바싸움

2022-06-27 21:11:31

'서해 피격' 유족 "대통령기록물 공개"…여야 샅바싸움

[뉴스리뷰]

[앵커]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들이 대통령기록물 공개와 관련해 민주당의 협조를 촉구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고발을 예고했습니다.

유족들과 만난 민주당은 당내 TF에서 논의하겠다며 일단 즉답은 피했는데요.

국민의힘은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사흘 만에 국회를 다시 찾은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들.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야당이 대통령 기록물 공개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유족 제안에 대한 답변 시한까지 못박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형사 고발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김기윤 / 유족측 변호사> "7월 4일까지 민주당 당론으로 채택하지 않거나 13일까지 국회 의결이 되지 않을 경우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형사고발을 확정할거다…"

우 위원장은 이날 출범한 당내 자체 TF를 통해 유족들 의견을 적극 논의하겠다면서도, 기록물 공개 요청에 대한 즉답은 피했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당은 당대로의 스케줄 따로 있는 것이니까. TF가 열리면 TF가 진행을 하고 내용 가지고 원내랑 상의를 해야겠죠. 지금은 시한 어떻게 될지 예단하기가 좀 어렵습니다."

같은 시간 국민의힘 TF는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에 국회 차원의 특위 구성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TF위원장> "(민주당은) 진실을 규명하고 모든 자료를 공개하자면서도 국회 차원의 특위를 구성하는 것은 반대하고 있습니다. 가능한 모든 자료를 공개하여 그날의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하 의원은 아울러 피격사건 당시 국방부가 시신 소각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번복한 일의 배후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지목했습니다.

서 전 실장이 연구원 비자가 아닌 관광비자로 급히 미국으로 향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도피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 전 실장은 별도 입장문을 통해 "미국행은 이전부터 정해졌던 것으로, 회피할 의도는 없었다"면서 "사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협조를 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서해피격 #대통령기록물 #우상호 #하태경 #서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