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휴가같지 않은 첫 휴가…지지율 하락에 "국민뜻 살필 것"

뉴스사회

휴가같지 않은 첫 휴가…지지율 하락에 "국민뜻 살필 것"

2022-08-05 21:08:04

휴가같지 않은 첫 휴가…지지율 하락에 "국민뜻 살필 것"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닷새간의 여름 휴가가 오늘(5일)로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윤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사이 대통령실엔 여러 악재가 터졌는데요.

국정 지지율도 20% 중반으로 떨어지며 정국 반전을 꾀하는 윤 대통령의 고민도 깊어질 전망입니다.

방준혁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휴가 기간 윤석열 대통령의 공개된 외부 일정은 김건희 여사와의 대학로 연극 관람과 이어진 배우들과의 저녁 식사가 유일했습니다.

이렇듯 '조용한 휴가'를 보내며 지지율 반등을 위한 '축적의 시간'으로 삼겠단 구상이었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대통령실은 그야말로 다사다난했습니다.

휴가 초반부터 이른바 '내부저격' 문자 사태와 함께 당 내홍이 격화하면서 대통령실에도 인적 쇄신 압박이 거세게 이어졌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1일)> "비서실에서 최소한 누군가는 책임을 지는 사람이 나와야 된다고 보고요."

각종 크고작은 논란도 끊이지 않았습니다.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이권 개입 의혹에다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한 '사적 수주' 논란까지 더해졌습니다.

여기에 교육부의 '만5세 입학 추진'이 강한 반발 여론에 부닥치자, 대통령실은 "공론화를 해보라는 게 당초 대통령 지시였다"며 사태 진화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 휴가 기간과 겹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 대한 '외교결례' 논란까지 불거졌습니다.

<김태효 / 국가안보실 1차장> "펠로시 하원의장은 윤 대통령의 첫 여름휴가에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시간을 내주셔서 감사하다는…"

여러 악재가 쌓이며 윤 대통령 지지율은 20% 중반대로 떨어졌습니다.

한 달 넘게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겁니다.

취임 후 최저치를 받아든 대통령실은 지지율에 담긴 국민의 뜻을 살펴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겠다며,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취임 100일을 앞두고 지지율 반등을 꾀할 것으로 보이는데, 윤대통령이 집무실로 복귀하며 어떤 쇄신안을 내놓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bang@yna.co.kr)

#윤석열 #지지율 #대통령_관저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