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확진 닷새째 10만명 넘겨…당국, 치료제 처방 강조

뉴스경제

신규확진 닷새째 10만명 넘겨…당국, 치료제 처방 강조

2022-08-06 11:07:29

신규확진 닷새째 10만명 넘겨…당국, 치료제 처방 강조

[앵커]

어제(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여 명 나왔습니다.

그제보다 소폭 줄어들긴 했지만, 닷새째 10만명 넘는 확진자가 나오고 있습니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300명대입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제(5일) 하루 전국에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11만666명입니다.

전날보다 2천여 명 적은 수치지만,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3만 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여름철 해외여행객이 늘면서 해외 유입은 573명을 기록했습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313명으로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고, 하루 사망자는 45명 나왔습니다.

병상도 점차 차올라 중증 병상가동률은 35%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54%입니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늘자, 방역당국은 의료기관에 코로나19 먹는 약 처방을 적극적으로 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먹는 치료제 뿐 아니라 렘데시비르 주사제도 외래에서 간단하게 투약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겁니다.

<정기석 / 국가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 "의료기관에 당부를 드립니다. 우리나라는 각별히 대상자에 비해서 팍스로비드의 처방이 상당히 낮습니다. 의료기관에서는 끝까지 이 환자를 파악해서 처방을 해 주시길 원합니다."

또 오는 8일부터는 백신 접종을 맞아도 항체 형성이 잘되지 않는 중증면역저하자에게 '이부실드' 투약이 시행됩니다.

이부실드는 체내에 직접적으로 항체를 주입해 면역 효과를 주는 방식의 치료제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