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미 48초 회동…윤대통령, 인플레법 우려 전달

뉴스정치

한미 48초 회동…윤대통령, 인플레법 우려 전달

2022-09-22 20:42:06

한미 48초 회동…윤대통령, 인플레법 우려 전달

[뉴스리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인플레이션 방지법에 대한 우려를 전했습니다.

예고했던 정상회담은 불발됐고, 대신 1분이 채 안 되는 짧은 '환담'이 이어졌습니다.

뉴욕에서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이 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윤 대통령이 무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납니다.

어깨를 잡으며 친근감을 표시하고, 웃으며 고개도 끄덕입니다.

하지만 대화가 이어진 건 딱 48초였습니다.

예고했던 '한미정상회담'은 불발되고, 대신 짧은 '환담'에 그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 일정 변경 탓이라곤 하지만, 무거운 현안을 논의하기엔 부족한 시간 아니었겠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에 대통령실은 이미 실무 검토를 마친 상황에서 순방 기간 두 정상이 런던과 뉴욕에서 3차례 만나 '확인'을 한 거라 밝혔습니다.

특히 윤대통령이 미국 인플레 감축법에 대한 우리 측 우려를 전달하고, 법 집행 과정에서 협력을 요청했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려를 잘 안다며 진지한 협의를 이어가자 답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습니다.

외환시장 안정화와 북핵 대응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하지만 미 의회를 폄훼하는 듯한 윤대통령 발언이 정치적 논란으로 번지며 이 같은 환담 결과가 다소 빛이 바랬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에 참석한 독일 올라프 숄츠 총리와도 첫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윤석열 / 대통령> "우리 숄츠 총리께서 내년 한-독 교류 140주년의 이런 뜻깊은 해를 맞이해서 편리한 시기에 방한해 주셨으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합니다."

글로벌펀드엔 총 3억 달러 기여를 약속했고, 뉴욕대 주최 포럼에선 디지털 격차 해소를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의 일정을 사실상 마무리한 윤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내일 새벽 마지막 순방지 캐나다로 향합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윤석열_대통령 #조_바이든 #인플레이션방지법 #한미정상회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