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 비속어 논란에 MBC 항의방문…야 "MBC 재갈 물리기"

뉴스정치

여, 비속어 논란에 MBC 항의방문…야 "MBC 재갈 물리기"

2022-09-28 20:56:48

여, 비속어 논란에 MBC 항의방문…야 "MBC 재갈 물리기"

[뉴스리뷰]

[앵커]

정치권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을 둘러싼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국민의힘은 MBC를 항의방문했고, 민주당은 박진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강행 의지를 다졌습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MBC 본사를 항의방문한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대응TF 소속 의원들은 윤대통령 순방 당시 발언과 관련해 MBC가 의도를 갖고 자막을 조작해 왜곡된 방송을 했다고 항의했습니다.

<박대출 / 국민의힘 의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이후 MBC의 보도 태도는 정론지의 정론 방송이 아니라 특정진영의 편에 서서 편파방송을 일삼아왔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MBC 자막 조작사건'으로 불러야 한다며 박성제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박성제 사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서 정당하고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서 해명을 해야됩니다. 자막을 조작해서 MBC는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서 국민을 속였습니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입니다."

민주당은 여당 의원들의 항의 방문을 두고 "반민주적 파렴치한 작태"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장경태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위장, 날조하느라 정신 못 차리고 MBC 탓으로 돌려 겁박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권의 명백한 언론 탄압이고 MBC 재갈물리기 처사입니다."

모두가 뻔히 아는 일을 두고 '조작방송'으로 몰아 야당탓, 언론탓을 하고 있다며, 윤대통령이 직접 책임을 지고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외교참사'로 규정한 민주당은 박진 외교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표결 강행 의지를 굳혔습니다.

국민의힘은 해임 건의안 통과 저지에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어서, 본회의 전 여야 전운이 고조되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junelim@yna.co.kr)

#윤석열 #박진 #해임건의안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