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위중증 엿새째 400명대…"젊은층도 백신 맞아야"

뉴스경제

위중증 엿새째 400명대…"젊은층도 백신 맞아야"

2022-11-24 16:33:24

위중증 엿새째 400명대…"젊은층도 백신 맞아야"

[앵커]

어제(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 9천여 명 나왔고, 위중증 환자는 엿새째 4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은 고령층 외에 젊은층에게도 백신 접종을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차승은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에서 새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 9,089명. 하루 전보다 1만 명 넘게 줄었습니다.

7차 재유행 국면에서 주말이 아닌 주중에 확진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확산세가 줄어든 게 아니라 숨은 감염자가 많아진 탓이라는 게 방역당국의 분석입니다.

<정기석 /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지난 21일)> "날이 갈수록 증상이 있고 코로나19가 의심이 되는데도 확진을 안 받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후행 지표는 재유행 상황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437명으로 엿새째 400명대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고, 사망자는 하루 전보다 6명 많은 59명 나왔습니다.

점점 악화하고 있는 유행 상황과는 달리 동절기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저조한 실정입니다.

대상자인 18세 이상 성인 대비 6.6%, 60세 이상 고령층은 18% 정도에 그치고 있습니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 저하자 등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을 당부했던 방역당국은 이젠 젊은층에게도 접종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이재갑 /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지난 23일)> "롱코비드(코로나 후유증) 예방에도 상당히 기여를 한다…할머니, 할아버지들을 모시고 있는 젊은 분들이라면 꼭 같이 맞으셔서 가족 내 안에서의 그런 전파 상황을 최소화시키는 것도…"

더 나아가 현재 18세 이상 성인에게만 허용된 개량백신 추가접종을 청소년과 고위험군 소아에게로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차승은입니다. (chaletuno@yna.co.kr)

#7차_재유행 #개량백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