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불법 엄단" 강대강 대치

뉴스사회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불법 엄단" 강대강 대치

2022-11-24 20:55:25

화물연대 총파업 돌입…"불법 엄단" 강대강 대치

[뉴스리뷰]

[앵커]

화물연대가 출정식을 열고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물류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불법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히며 강경 대응 기조를 분명히 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수도권 핵심 물류 거점인 의왕 내륙 컨테이너 기지 앞 도로가 화물연대 조합원들로 가득 찼습니다.

화물연대는 경기 의왕 뿐 아니라 전남 광양항, 충남 현대제철 등 전국 주요 물류 거점 16곳에서 동시에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습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영구적 유지와 현재 컨테이너와 시멘트 운송만 적용하고 있는 대상 확대를 요구하며 지난 6월에 이어 올해들어 두번째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안전운임제는 화물기사들의 과로나 과속을 막기 위해 거리에 따라 최소 운송비를 보장하는 제도로 일몰제에 따라 올해 말 폐지를 앞두고 있습니다.

화물연대는 화물차 사고로 1년에 700명 가까이 사망하고 있다며 안전운임제만이 화물노동자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제도라고 말합니다.

<이봉주 / 화물연대 위원장> "한 달 내내 하루 12시간 이상을 일하고 심지어 16시간을 꼬박 일해서 겨우 생활비를 가져가는 화물노동자는 더 이상 죽음과 고통을 연료삼아 화물차를 움직일 수 없습니다."

이번 파업에는 조합원 2만 5천여명이 참여해 시멘트와 타이어, 철강 등 주요 산업에 물류 차질이 우려됩니다.

현재 정부는 일몰 기한을 3년 더 연장하지만 품목 확대는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그간 56차례에 걸쳐 대화를 진행했고, 법안 반영을 위한 TF구성을 오히려 화물연대가 거부하고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밝혔는데, 화물연대는 왜곡된 일방적 주장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정부는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해 관용, 군용 차량을 투입할 계획으로 지금까지 한 번도 발동된 적이 없는 업무개시명령도 준비 중입니다.

정부는 또 운송 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goodman@yna.co.kr)

#화물연대 #총파업 #대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