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순신 최후 순간 적은 '류성룡 달력' 일본서 환수

뉴스문화·연예

이순신 최후 순간 적은 '류성룡 달력' 일본서 환수

2022-11-24 21:21:28

이순신 최후 순간 적은 '류성룡 달력' 일본서 환수

[뉴스리뷰]

[앵커]

임진왜란 당시 충무공 이순신의 최후 순간을 묘사하듯 적은 기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충무공의 절친한 친구이자 '징비록'의 저자로 잘 알려진 서애 류성룡의 친필 기록인데요.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장께서 스스로 가벼이 하시면 안 됩니다."

직접 출전하여 전쟁을 독려하다가, 날아온 탄환을 맞고 전사하였다.

충무공을 부르는 또 다른 이름인 '여해',

그의 최후의 순간을 적은 기록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충무공의 절친한 친구이자 임진왜란 당시 명재상이었던 '징비록'의 저자, 서애 류성룡이 친필로 묘사한 기록입니다.

기록은 오늘날의 달력에 해당하는 '대통력'의 표지에 담겼습니다.

<정제규 / 문화재청 유형문화재과 상근전문위원> "1600년 당시에 표지가 상실되었고 그것을 위해서 본인이 평소에 이렇게 서애 선생님께서 메모로 남겨두셨던 기록 가운데 한 장을 임시 표지로 활용하셨던 사례로 이해를 하고 있습니다."

정식 이름은 '유성룡비망기입대통력 <경자>.

문화재청과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지난 5월, 이 대통력이 일본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9월 국내로 매입해 들여왔습니다.

<류창해 / 풍산류씨 종손> "어떤 경로로 유출됐는지는 저희 자손으로서는 현재 알 수가 없는데, 멀리 해외에 나가 있는 걸 찾아서…"

류성룡 종손 가에서 소장해 온 '종가 문적'에도 대통력 6책이 포함돼 있지만, 경자년의 기록은 처음입니다.

임진왜란 시 일본에 끌려갔던 강항의 귀국과 의인왕후의 죽음 등 당대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내용도 여럿 담겼습니다.

<최응천 / 문화재청장> "서애 류성룡 선생의 기록뿐만 아니라 기록에는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전사 상황과 같은 경자년에 발생했던 역사적 사실도 확인할 수 있어서 더욱 문화적 지위가 높다고 판단합니다."

대통력은 국립고궁박물관에 보관돼 연구와 전시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류성룡 #임진왜란 #이순신 #달력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