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바이든, 6년 공석 北인권특사 지명…압박 강화하나

뉴스세계

바이든, 6년 공석 北인권특사 지명…압박 강화하나

2023-01-24 16:19:05

바이든, 6년 공석 北인권특사 지명…압박 강화하나

[앵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6년간 공석이었던 북한 인권특사를 임명했습니다.

북한 인권 관련 문제 제기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워싱턴 이경희 특파원입니다.

[기자]

백악관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국무부 인권·노동국의 줄리 터너 동아시아·태평양 담당을 대사급인 북한 인권특사로 지명했다고 밝혔습니다.

터너는 인권·노동국에서 16년을 근무하며 북한 인권 문제를 주로 다뤄왔고 국가안보 회의에서 동남아시아 업무를 담당한 적도 있다는 설명입니다.

프랑스어와 함께 한국어도 구사합니다.

2004년 10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신설된 국무부 북한 인권특사는, 미국 정부의 북한 인권정책 수립과 집행 전반에 관여하는 대사급 직책입니다.

미 하원 국장을 지낸 로버트 킹 특사가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09년 11월부터 2017년 1월까지 7년여간 재임한 이후, 트럼프 정부에서 임명하지 않아 지금까지 공석이었습니다.

바이든 취임 이후에도 즉각 임명이 이뤄지지 않았는데, 이 때문에 인권을 외교 정책 전면에 두겠다는 바이든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소홀히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2년 만에 인권특사를 전격 임명한 건, 앞으로 북한 인권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하겠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앞서 2005년 8월 선임된 제이 레프코위츠 초대 북한 인권특사는 개성공단 노동자의 임금과 노동환경에 의문을 제기했고, 북핵 6자회담과 인권 문제 연계도 주장했습니다.

오바마 정부 킹 특사도 "북한 인권이 개선돼야 북미 관계가 정상화될 수 있다"며 북한을 압박한 바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