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출근길 인터뷰] 초고령사회 앞두고 치매환자 급증…지원책은?

뉴스피드출근길 인터뷰

[출근길 인터뷰] 초고령사회 앞두고 치매환자 급증…지원책은?

2022-09-21 13:40:16

[출근길 인터뷰] 초고령사회 앞두고 치매환자 급증…지원책은?

[앵커]

오늘은 치매 관리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정부가 지정한' 치매 극복의 날'인데요.

급격한 고령화 추세 속에 65세 이상 치매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치매 환자뿐 아니라 돌보는 가족까지 고통받기에 치매는 현대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환 중 하나입니다.

오늘 <출근길 인터뷰>는 서지원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만나 치매 정책 알아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뉴스캐스터 연결해보겠습니다.

박서휘 캐스터.

[캐스터]

출근길 인터뷰입니다. 오늘은 서지원 부센터장을 만나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안녕하세요.

[캐스터]

노년의 가장 두려운 질병으로 치매가 꼽히는데요. 우리나라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만큼 매년 치매 환자도 급증하고 있다고요?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현재 우리나라의 추정 치매 환자는 65세 이상을 기준으로 약 88만 명입니다. 이것은 65세 이상 어르신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고 볼 수 있는 수치입니다. 말씀 주신 대로 고령화가 점차 가속화되다 보니까 치매 환자는 점차 증가해서 2050년이 되면 약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캐스터]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제한되면서 치매 발생 위험이 더욱더 높아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데요. 코로나19가 직접적으로 어떤 영향을 준 건가요?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사회적인 교류가 부족한 것 그리고 인지활동이 부족한 것은 치매에 매우 중요한 위험인자입니다. 코로나19로 경로당이 문을 닫는 등 지역사회 어르신들이 모일 수 있는 장소가 없어지고 모임이 줄어들고 이런 대화가 부족해지다 보니까 치매 발생 위험이 높아졌다고 볼 수 있습니다.

[캐스터]

치매 환자 급증에 따른 사회비용도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요. 정부가 다양한 대책도 마련했다고 하는데 어떤 대책들이 준비되어 있나요?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정부에서 다양한 정책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먼저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본인들이 원래 살던 지역사회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지역사회에 다양한 의료서비스 그리고 돌봄 인프라를 설치해서 지역에서도 전문화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먼저 전국 시군구에 치매안심센터가 설치가 되어 있습니다. 여기서는 치매에 대한 검진이나 예방 프로그램 혹은 복잡한 문제를 가진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는 1:1 맞춤형 관리까지 다양한 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 장기 요양서비스가 있습니다. 기존에는 치매환자들이 이런 장기요양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인지지원 등급이라는 게 신설되면서 경증의 초기 치매 환자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장기요양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캐스터]

이렇게 다양한 대책들이 마련되어 있는데도 정작 치매환자나 가족들은 이걸 알지 못해서 도움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직접적인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이런 직접적인 도움은 앞서 말씀드린 치매안심센터를 통해서 받을 수 있습니다. 치매안심센터는 전국 시군구 보건소에 설치가 되어 있고 지역사회 주민들 누구나 필요로 하는 것들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먼저 인지기능이 떨어졌는지 여부를 검사하고 싶으면 인지 저하에 대한 검사를 간단하게 받을 수 있고 인지 저하가 의심이 된다면 보다 자세한 검사까지 연계를 받을 수 있습니다. 또 치매 고위험군이나 지역사회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하는 치매예방프로그램 인지강화프로그램이 있어서 치매예방에도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치매로 진단을 받은 사람들을 대상으로는 소득수준에 따라서 치매 치료비를 지원해 준다거나 다양한 위생용품을 지원해 주고 있습니다.

또한 복잡한 문제를 가진 대상자들은 1:1 맞춤형 관리 서비스도 받을 수가 있고 쉼터 프로그램이라는 것이 있어서 치매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다양한 인지 재활프로그램도 이용할 수가 있습니다. 또 아무래도 가족들이 많은 부담을 느끼다 보니까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도 있습니다. 가족들이 치매에 대해서 이해하고 치매 혼자가 보이는 다양한 증상과 대처 방법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가족교실이나 서로 가족들끼리 교류할 수 있는 모임도 있고 가족들의 이런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도 제공되고 있습니다. 또 치매안심센터에 대해서 궁금한 사항이 있거나 아니면 치매 관련해서 전반적으로 궁금한 사항이 있다면 치매상담콜센터가 운영되고 있어서 전화상담을 통해서 치매전문 상담사들에게 궁금한 점을 물어볼 수도 있습니다.

[캐스터]

오늘 좋은 정보 정말 감사합니다.

[서지원 / 중앙치매센터 부센터장]

감사합니다.

[캐스터]

지금까지 출근길 인터뷰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이 시각 뉴스










위로가기